Your search results

Category Archives: 미국 부동산 매매 노하우

사전 홈 인스펙션 실시하면 ‘흠’ 잡힐 일 없다

사전 홈 인스펙션 실시의 장점이 많지만 셀러들이 한가지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사전 홈 인스펙션을 통해 발견된 결함은 바이어 측에 반드시 공개해야

마라톤과 같은 주택 구입 절차

파이널 워크 스루를 통해 결함이 발견됐다고 해서 에스크로가 취소되는 것은 아니다. 결함 상태에 따라 거의 대부분 셀러 측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 간단한 결함이라면 셀러 측이 직접

내 집 장만 계획이라면 크레딧 점수부터 올려라

전문가들은 크레딧 점수 개선 작업이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고 강조한다. 각종 요금을 제때 납부하고 크레딧 사용액을 낮은

플리퍼가 알려주는 주택 가치 올리기 ‘꿀팁’

매물 구입 뒤 빨리 팔아서 높은 수익을 챙기면 좋지만 너무 단기간에 팔게 되면 높은 양도 소득세가 부과된다. 따라서 판매 시기를 리모델링

바이어들이 눈 여겨보는 주택 조건들

비용이 저렴하다는 이유로 최근 인조 나무 바닥재인 ‘래미네이트’(Laminate) 바닥재가 많이 설치되고 있다. 하지만 집을 팔 때를 생각한다면

이런 점 발견되면 주택 구입 미련 당장 버려야

매물 상태를 점검하는 절차 중 셀러가 공개하는 사항을 검토하는 절차가 있다. 셀러 측 공개 서류는 반드시 참고해야 하는 사항이지만 100% 신뢰해서는 안 된다. 셀러의 의도와 상관없이 주요 결함 사항이 공개 서류에서

한국인이 미국서 융자로 집 사는 법

부동산 전문가들은 “자금 출처 확인서를 제때에 발급 받지 못해 에스크로 기간을 연장하는 사례가 종종 있다면서 미국에서 주택 구입을 위한 에스크로를 오픈했다면 한

주택 구입 실수를 피하기 위해 점검해야 할 사항

보험 보상 기록 시스템인 ‘클루’(CLUE:Comprehensive Loss Underwriting Exchange)를 통해 과거 7년간 청구된 주택 보험 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