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earch results

오픈 하우스 방문은 주택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기회

Posted by admin on September 6, 2019
| 0

 

▲ 누수, 침수 흔적

누수나 침수로 인한 자국이 있는지 살펴본다. 천정 모서리나 벽 모서리 등에 갈색 자국이 발견되면 누수로 인한 흔적으로 의심할 수 있다. 지하실을 개조한 주택은 지하실 바닥재와 벽 등을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 지하실 바닥에 깔린 카펫을 손을 만져보고 다른 공간에 비해 습기가 많이 찬 것처럼 보인다면 침수 사고가 있었음을 의심해볼 수 있다.

최근 폭우 등 기후 조건이 좋지 않았다면 침수 자국을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 실내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누수나 침수로 인한 피해가 어느 정도 진행된 상황으로 전문 업체를 통한 점검이 필요한 경우다.

▲ 지반 불균형

지반 불균형으로 인한 흔적은 실내에서 찾을 수 있다. 침실 문틀이나 창틀이 뒤틀려 보일 때, 문이 잘 열리거나 닫히지 않을 때, 또는 눈으로 봐도 바닥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보일 때 등이 지반 불균형으로 인한 피해가 진행되는 현상으로 볼 수 있다. 또 벽 모서리에 금이 눈에 띌 정도라면 지반 불균형에 따른 피해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의심된다. 스마트폰의 ‘수준 측량자’(Leveler) 애플리케이션으로 바닥의 기울어짐 현상을 쉽게 측정할 수 있다.

▲ 변기 주변 누수 흔적

화장실 변기가 잘못 설치됐거나 사용한 지 오래 된 경우 누수가 발생하기 쉽다. 변기 바닥 주변에 자국이 보인다면 누수가 발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변기 주변 바닥이 다른 곳에 비해 무른 경우에도 누수가 있었던 것으로 의심할 수 있다. 변기가 느슨하게 설치되면 누수가 발생하기 쉽다. 손으로 살짝 건드렸을 때 변기가 움직이면 잘못된 설치로 인한 누수가 우려된다.

▲ 자연광 정도

실내 밝기에 따라 정신 상태는 물론 건강 상태까지 영향을 받는다. 실내로 자연광이 많이 채광되는 주택의 주거 환경이 뛰어난 것으로 여겨진다. 창문 개수나 주택이 향한 방향 등을 살펴보면 실내 자연광 채광 정도를 어느 정도 가늠해볼 수 있다. 반대로 여름철 기온이 높아지는 남가주나 사막 지역에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에는 너무 많은 채광으로 실내 온도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하는 것이 좋다.

▲ 수납공간

수납공간이 부족하면 아무리 깔끔하게 정리해도 실내가 지저분해 보인다. 오픈 하우스 방문 시 실내 수납공간이 충분한지 반드시 살펴야 한다. 의류를 보관하는 ‘클로짓’(Closet) 외에도 별도의 수납공간이 갖춰져야 손쉽게 실내를 정돈할 수 있다. 특히 큰 집에서 작은 집으로 이사하는 경우 수납공간이 부족할 수 있기 때문에 수납이 가능한 공간을 주의해서 살펴보는 것이 좋다.

▲ 수압

수압이 너무 낮으면 생활에 불편함을 주는 것은 물론 수도관 이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수압을 점검하려면 수도꼭지나 샤워기 등을 최대한 틀어서 점검할 수 있다. 수압이 낮을 경우 수도관 파열이나 막힘 현상이 원인일 수 있기 때문에 자세한 점검이 필요하다. 또 더운물을 틀었을 때 더운물이 얼마나 빨리 나오는지에 따라서도 워터 히터 작동 상태를 가늠해 볼 수 있다.

▲ 벽난로

벽난로가 설치된 집은 추운 겨울철 아늑한 실내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그러나 결함이 발생한 경우 벽난로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수리비로 많은 비용이 들 수 있다. 관리가 잘 안된 굴뚝은 사용 시 많은 문제점을 일으킨다. 나무를 때는 방식의 벽난로 시설은 내부 연통과 벽돌 등이 안전한 상태인지 점검해야 한다.

연기가 굴뚝을 통해 잘 빠져 나가는지 확인해야 하고 굴뚝 덮개 부분도 점검해야 한다. 벽난로는 일반인이 오픈 하우스 방문 만으로 점검하기 쉽지 않은 항목이다. 홈 인스펙션 기간 중 벽난로 및 굴뚝 전문 점검 업체를 통한 점검이 필요하다.

▲ 지붕

지붕의 경우 설치 연도 파악만으로 어느 정도 상태를 가늠해볼 수 있다. 설치된 지 20년 이상 된 지붕은 교체가 필요한 것으로 여겨진다. 지붕 교체 비용은 자재와 크기에 따라 차이가 나지만 적게는 약 5,000달러에서 1만 달러 이상 소요될 때도 많다. 일반인이 지붕 상태를 육안으로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오픈 하우스를 담당하는 에이전트에게 지붕 수명을 물어볼 수 있다.

▲ 악취

실내에서 악취가 나는 원인은 여러 가지다. 애완동물을 키운 경우 아무리 흔적을 없애도 냄새는 제거하기 힘들다. 퀴퀴한 냄새가 나는 경우에는 곰팡이에 의한 원인일 수 있기 때문에 곰팡이 발생 원인도 함께 살펴야 하는 경우다. 방향제 냄새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강하면 셀러가 악취를 숨기려고 하는 의도로 의심해볼 수 있다.

▲ 소음 측정

콘도나 타운 하우스처럼 옆집과 벽을 마주하는 집을 구입할 때는 소음 정도를 측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오픈 하우스 방문 시 벽을 마주하는 유닛의 소음 정도를 최대한 알아본다. 만약 같은 건물에 다른 유닛이 매물로 나온 경우 가족이나 친구를 매물로 나온 유닛 방문을 부탁해 소음 수준을 측정한다.

원문